‘인권침해 쉬쉬’ 장애인표준사업장 뒷짐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울산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댓글 0건 조회 16회 작성일 21-07-30 11:35

본문

폐쇄적 운영방식 부실…사전 예방·사후 대처 촉구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가 2020년 10월 5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에서 벌어진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에이블뉴스DB ▲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가 2020년 10월 5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에서 벌어진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에이블뉴스DB
#발달장애인 A씨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B카페에서 일하는 근로장애인이다. B카페는 ‘레시피 테스트’를 한다는 이유로 주 5일 시험을 냈고, 못 풀면 고압적인 말투로 무시했다. 또 연차를 쓰려고 할 때 모욕적 표현을 쓰거나 근무 시간 이외에도 어디를 가는지 보고토록 했다.

A씨는 아버지와 병원을 가던 길에 여느 때와 다름없이 모욕적 문자를 받았고, 아버지가 문자를 확인하게 되면서 학대 사실이 알려졌다.


장애인이 많이 근무하는 장애인 표준사업장이 폐쇄적인 운영방식으로 인권침해나 학대에 대한 사전예방 이나 사후 대처 모두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등 15개 장애인단체가 연합한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장애인 표준사업장 속 인권침해나 학대 대응을 위해 국회, 고용노동부에 각각 법 개정 및 인권침해 실태 점검, 인권 보호 대책 마련 등을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경쟁노동시장에서 직업 활동이 곤란한 중증장애인에게 안정된 일자리와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제22조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

2017년 기준으로 6205명의 장애인이 표준사업장에서 근로 중이며, 신체외부장애(45.9%), 발달장애(44.9%) 등의 장애유형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자회사형, 사회적경제기업형, 컨소시엄형 등 유형이 다양해지고 확장되고 있는 추세다.

표준사업장은 안정적 ‘일자리’와 ‘환경’을 제공해주는 것이 주된 목적으로, 이에 따라 ‘최저임금법’과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보장에 관한 법률’을 의무적으로 적용하고 일반사업장으로 분류된다.

그러나 솔루션은 임금이나 편의시설 등 근로환경에 집중하다보니 근로자의 인권 문제는 소홀히 다뤄진다고 짚었다.

솔루션 관계자는 “폐쇄적인 운영방식으로 표준사업장 내에서 인권침해나 학대가 발생해도 알려지기 어렵고, 근로자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발달장애는 특성상 학대 피해 사실 조차 파악하기 어렵다”며 “학대 발생 시 사업주나 종사자가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명시한 장애인복지법과 발달장애인법에는 표준사업장이 포함되어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설령 자발적으로 신고를 하더라도 소극적이고 솜방망이 처분에서 끝나 사각지대가 여지없이 드러난다. 솔루션에 따르면, 위 사례의 경우 초기에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눈치 챈 근로지원인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 조심스럽게 알렸지만, 구체적인 신고시스템이 없기 때문에 간단히 인식개선 교육만 진행할 뿐 적절한 조치가 없었다.

또한 인권침해나 학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의무 조치도 없는 처지다.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을 포함한 사회복지시설은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3년마다 한 번씩 평가를 받아야 한다. 평가에는 인권침해 규정 마련, 인권교육 계획 및 실시 등 학대 예방 관련 지표가 포함되어있지만, 표준사업장은 사회복지시설에 포함되지 않아 평가 의무가 없는 것.

솔루션 관계자는 “표준사업장을 관리하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공단 내 지침에 따라 분기마다 사후관리를 진행해 학대 예방을 챙기는 정도에서 그친다”고 설명했다.

이에 솔루션은 학대 사후 조치를 확실하게 하기 위해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실에 장애인복지법과 발달장애인법 속 신고의무자 조항에 표준사업장 사업주 및 종사자, 근로지원인을 포함하도록 개정을 요청했다.

또한 사전 예방을 위해 고용노동부 장애인고용과에 산하기관이자 표준사업장 소관부처인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인권침해 실태 점검과 복지부의 장애인직업재활시설 평가와 같이 고용노동부 차원에서의 인권 보호 대책을 마련할 것을 건의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CONTACT US

궁금하신 사항이나 고객님의 소중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울산광역시 북구 신답로 48, 304호

평일 AM 09:00 ~ PM 06:00
점심 AM 12:00 ~ PM 01:00

주말·공휴일 휴무

usbdpa2017@naver.com

Support 24/7 - Online 24 hours




Mail us now